작가노트/ About the artist

 

 

정운하 Jung Un-Ha​

 


MA Drawing Camberwell College of Arts[UAL], London, UK

BFA 홍익대학교 미술대학 서양화과

개인전

2017.  Visible, Invisible, 갤러리 오, 서울

2016. Visible, Invisible, 나무화랑, 서울

2014. Illusionary Meditation, 가나인사아트센터, 서울

2013. Re(-)Member. 갤러리 숨, 전주

2012. Re(-)Member. 인사아트센터. 서울

2010. Re(-)Member. 인사아트센터. 서울

2007. Illusionary Meditation, 미술공간 현, 서울


 

 

작가노트

보이는 것, 보이지 않는 것

Visible, Invisible 작가 노트, 2017

 

내 그림은 빙산을 소재로 삼아, 존재와 생명 그리고 삶의 이야기를 담은 것입니다.

하지만 빙산의 이미지를 재현한 것은 아닙니다.

이는 자연의 경이로움이나 아름다움에 대한 것이 아니라, ‘낯선 이미지’로의 전환을 통해, 자연과 삶을 마주하며 느낀 ‘만남’을 표현하기 위한 것이기 때문입니다.

 

물질적 풍요 속의 현대인은 삶과 예술의 교류를 궁핍하게 합니다.

우리의 틀에 박힌 일상은 삶의 중요한 생각을 일깨우지 않으며, 자신의 시각으로 삶을 보게 하지 않습니다.

우리는 보고 싶은 것만 보면서, 무엇인가 놓치고 있는지도 모릅니다.

자연과 존재 그리고 삶을 관통하는 생명의 세계.

자연은 때로 이질적인 아름다움과 공포를 느끼게 합니다.

생각지 못한 순간에 마주하는 자연의 낯섦이 우리의 경험과 인식을 건드릴 때, 우리는 새로운 삶을 살아갈 수 있을 것입니다.

예술을 통한 다른 세계와의 만남은 ‘나는 누구인가’라는 생각을 확장하고, 삶을 이해하는 시간이 될 수 있습니다.

 

화면에 보이는 이미지는 시간과 공간을 넘어선 존재와 인간의 삶을 탐구한 흔적입니다.

기존의 작품과 다른 이미지는 관람객에게 즉각적인 감정 이입을 방해할 것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낯선 이미지’는 ‘작품을 바라보는 관점’에 대한 개인적 이해를 넘어서게 할 것입니다.

그 순간은, 친숙한 작품이 주는 것과는 다른 경험, 관람객에게 더 의미 있게 지각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합니다.

깨어있는 시각으로 예술을 만나는 것은, 경험과 인식의 그물망을 벗어나 온전한 삶을 찾아가는 여정이 될 것입니다.

‘바라보기’의 불편함을 감수하고 느끼는 감정이나 생각을 받아들일 수 있다면, 관람객은 작가와의 교류를 새로운 세계와 만나는 흥미로운 경험으로 전환할 수도 있을 것입니다.

 

예술은 마취된 현실에서 깨어나 세상을 새롭게 바라보게 합니다.

예술과 관람객의 만남이 ‘습관적 바라보기’에서 ‘적극적인 해석자’로 변하는 시간이 될 수 있다면, 자신과 세계에 대한 이해력을 넓힐 수 있습니다.

현실에 대한 감수성의 회복은 화려함과 친숙함으로 둔감해진 자신의 삶을 새로운 가능성으로 이끌어 갈 것입니다.

우리는 보이지 않는 사실을 보려고 하는 것만으로도 환상의 세계를 즐길 수 있습니다.

이것은 예술이 줄 수 있는 또 하나의 기쁨이 될 것입니다.

GALLERY O // 108, Apgujeong ST.108, Gangnam-gu, Seoul, Korea (DUKSAN BUILDING/ T. 02-549-2891 / gallery-o@naver.com

위치: 서울시 강남구 압구정로108 108호 (신사동 덕산빌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