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가노트/ About the artist

 

 

작업노트

나는 범죄자도 성형이나 외과의사도 아니다. 하지만 나는 인체를 가위로 잘라 해체하기를 좋아한다. 이것은 현대미술에 있어서 « déconstruction »(해체)라는 개념과 관계된다. 그러나 이것은 개념미술이 아닌, 순수회화이고 추상화다. 또한 드로잉이며, 이어붙이기 방법으로, 비정형화된 형태의, 현대미술이다.

 

이렇게 잘려진 조각들을 다시 모아 « recomposition »(재구성)을 한다. 이 조각들은 서로 다른곳에서 온 것들로써, 다른 두 문화에서 하나의 독특한 새로운 문화를 창조하는 나의 정체성과 유사하다. 그러므로 이 조각들의 접합은 선과 공간의 구분짓기로 그 차별성을 나타내지만, 또한 그 경계를 모호하게도 한다. 따라서 이들의 앙상블은 독립된 세계다. 나는 이 두 다른 세계를 하나의 총합된 방식으로 표현하여 하모니를 만들고 그들이 갖는 교차점을 찾고자 한다.

 

나의 작업은 한국에서 공부한 기법과 더불어 프랑스 현대미술의 방법론적 과정과 결과에서 많은 영향을 받았다. 예를들면 Matisse, Hantaï, Buraglio, Viallat 등.

 

우선 큰 규격의 투명 폴리에스테르를 길게 바닥에 깔아, 그 양면에 붓과 아크릴물감으로 마티스나 고갱의 인체뎃생 작품을 민첩하고 리듬적이게, 제스츠로 드로잉을 겹쳐 한다. 그리고 어떤 형태나 규격에서는 벗어나 가위로 날렵하고, 자유롭게 자른다. 여기저기서 잘려진 조각을 모아 추상적이며 독립적인 방법으로 재배열한다. 따라서 처음의 구상적 인체뎃생은 더 이상 찾아볼수 없고 반투명 폴리에스테르 표면의 여백과 함께 생기있는 선과 공간의 하모니로 나타난다. 따라서 작업의 동기는 인체라는 특권을 부여받았지만 인체는 작품의 주제가 아닌 모티브다.

 

여기서는 조형예술에 있어서 가장 근본적인 재료와 단순한 방법으로 독창적인 표현을 하고자 한다. 원시적이고 서툰 듯한 필체, 제스처나 그 특징들은, 어떤 의도나 관념적 제약에서 벗어난 것으로써 그 결과는 더 강하며, 힘찬 에너지와 자유로움으로 다가온다. 나는 만 4년간(2010-2013) 남태평양 폴리네시아 푸투나에 거주하면서 그 영향을 더욱 강하게 받았다.

 

폴리에스테르라는 반투명 재질이 갖는 특수한 감각과 섬세함으로 « Less is more »를 실현한다. 이것은 다이나미컬한 생명력을 지닌 명상적인 활기로 표현된다. 밟고 활기찬 반투명함으로 가벼움과 단순함을, 겹쳐놓기와 양면사용에서는 깊이감과 다양성을, 가위에 잘려진 선명한 흔적들과 드로잉의 곡선들은 엄격함과 부드러움을 주는 동시에 긴장감과 자연스러움으로 대조를 이루는 앙상블을 만든다. 또한 이 조각들은 서로 살포시 올려 놓은 듯한 입체감과 마치 부서질듯한 섬세함도 함께 준다.

 

그러므로 이것은 해체된 조각들의 결과물이며, 이들은 벽 위에서 춤추듯 율동적이고 때론 간격을 좁히고 죄여 다이나믹한 느낌과 팽팽하게 당겨지기도 하는 « all - over » 의 그것이다. 이 끊어질듯 이어지는 선과 공간의 반복은 마치 벽의 표면으로 부터 떠 있는듯하며 또는 그 공간에 완전히 내포되어 한계가 없는 또 다른 무한한 공간을 만들기도 한다. 이 각각의 작품들은 길 위에 세우진 폿말 구실을 하지만 나는 그 끝을 보고자하는 것은 아니다.

다나 김선자     갤러리 오    2017, 4월

 

 

다나 김선자의 작품들은 그들의 색이나, 그들의 크기, 또는 그들의 형태가 어떻든간에 마티스나 고갱의 작품들에서 더욱 자주 끌어들이고, 여인들의 누드를 자유자재로 재해석하여, 매우 제스처로 그려지고, 보다 더 큰 뎃생들에서 오려낸 조각들로 이어붙이기 들이다.

 

각종 다양한 기간들과  크기의 작품들이 이 공간 안에서 모인 것이다. 더 예전의 것들은(suite 17) 글로 표현된 페이지와 유사하고, 선들이 질서를 띠는 시리즈로, 거의 음악적인 시퀸스들로, 직사각형 속으로 들어가면서 나타난다.

 

더욱 큰 작품들은 가끔은 수직 또는 수평의 축을 통해서 토대를 마련하지 않아도 되고, 기하학적인 형상들을 주지 않으며, 비 규칙적인 형태들 속에서 구성된 것이다. 이 형태들의 독특한 다이나믹함은 그들의 밀도에서, 그리고 형태 그 자체로 나타난 배열이기에 조각들은 윤곽들과 필체들의 내적 리듬에 속한다.

필체들은 서로 다른 방향과, 두께들 안에서 가끔 표면상 무질서함으로 펼쳐진다. 그러나 계급적이거나 하나의 서술형 구조의 안이한 방법은 전혀 이용하지 않고, 그들의 이어 붙이기는 뜻밖의 긴장과 균형으로 부터 생겨난다.

 

어떠한 경우에 있어, 투사지의 반투명한 양상은, 표면에 보여지는 조각들과 더불어, 더욱 빛깔이 연한것들, 이면의 다른것들에서, 생기있는 톤으로, 하나의 특유한 호흡과 부드러움, 긴장, 표면으로 부터 깊이감을 주면서, 앞과 후면에서와 함께, 공간적인 놀이를 허용한다. 

 

더 작은 크기의 작품들은 하나의 직사각형 틀 안으로 들어간다, 그리고 그들의 구성은 더 명백한 지면을 확장하면서 정적이고 다이나믹함으로, 여백들과 충만함들로, 흑과 백색들의 놀이로, 그들의 축들과 그들의 경계들을 가진채 이 클라식한 형태에 종속된다. 사용된 단편들은 보다 더 큰 작업들에서 남은것들이며, 떨어져나간 것들이다, 그리고 작업은 여기서 세밀화가들의 그것과 가까와진다.  

 

앙상블은 명확한 특징들을 제시한다, 조각들의 이어붙이기 또는 추상화로써, 서양 그림에서의 고유함들로, 그러나 필체의 활기나 여백의 처리법은 우리에게 동양적인 성질을 되살아나게 하기 위하여, 신중하게 그렇지만 이 작품들에서는 양도할 수 없는 그것이다. 

 

 

 

알랑 꼬쉬 Alain Cauchie

다나 김선자

Dana Seonja KIM

 

Formation(교육과정)

 

1981-1985 : 부산여자대학교 미술학사

1999-2000 : 팡데옹 소로본 파리1대학 조형예술학사

2000-2001 : 팡데옹 소로본 파리1대학 조형예술석사

2001-2002 : 팡데옹 소로본 파리1대학 조형예술박사 준비과정(D.E.A)

2003-2005 : 팡데옹 소로본 파리1대학 미학박사 준비과정(D.E.A)

2002-2009 : 팡데옹 소로본 파리1대학 조형예술 박사수료

 

 

 

개인전

 

2016 : 갤러리 더 롯데백화점마산점 (창원,마산)

2016 : 갤러리 팔레 드 서울 (서울)

2015 : 갤러리 Thy Than (Saint-Prix, 프랑스)

2014 : 갤러리 Médiart (파리, 프랑스)

2013 : 갤러리 Médiart (파리, 프랑스)

2012 : 갤러리 Médiart (파리, 프랑스)

2010 : 갤러리 Vooks (서울)

2007 : ESCOM&FMSH DVD제작(한-프)전 (Groslay, 프랑스)

1998 : 바람흔적 미술관 (합천)

1998 : 갤러리 대우 마산대우백화점 (마산)

 

그룹전

 

2016 : REALITES NOUVELLES 살롱전 (파리)

2016 : GALERIE PRODUCTION AUTRE그룹전 (Le Havre, 프랑스)

2013 : <Salon SNBA 2013> 카루셀 루브르 (파리)

2011 : 4인전 (누메아, 뉴칼리도니아)

2011 : <평화를 위한 그림전> 갤러리 89 (파리)

2009 : 김선자, Isabelle Benita, Kazuyo Kawase 전 (갤러리 Médiart, 파리)

2008 : 김선자 & Alain Cauchie 전 (마린 갤러리, 부산)

2007 : 김선자 & Alain Cauchie 전 (대우 갤러리, 마산)

2006 : 아트-보(ART-VO) 발드와즈 살롱전 (Cergy-Pontoise, 프랑스)

2000 : 남부현대미술제 (문화회관, 대구)

1997 : 백연전 (문화회관, 부산)

1997 : 창원미술협회전 (청년갤러리, 창원)

1997 : 남부현대미술제 (문화회관, 대전)

1996 : 한국현대미술의모색전 (뉴저지, U.S.A)

1996 : 경남현대작가전 (동서화랑, 마산)

1996 : 창원미술협회전 (청년갤러리, 창원)

1996 : 남부현대미술제 (문화회관, 천안)

1995 : 정신대할머니돕기기금모금전 (KBS방송국전시실, 창원)

1995 : 돝섬비엔날레전 (동서화랑, 마산)

1995 : 남부현대미술제 (KBS방송국전시실, 창원)

1986 : 경남미술대전 입상자전 (문화회관, 창원)

1986 : 소리전 (사인화랑, 부산)

1986 : 한강예술제 (한강미술관, 서울)

1986 : 대전비엔날레전 (문화회관, 대전)

1985 : 경남미술대전 입상자전 (문화회관, 진주)

1985 : 소리전 (사인화랑, 부산)

1985 : 앙데팡당전 (문화회관, 서울)

1985 : <Hot Line>전 (청년미술관, 서울)

1984 : 청년미술대전 입상자전 (청년미술관, 서울)

1984 : 경남미술대전 입상자전 (시민회관, 울산)

1984 : 소리전 (사인화랑, 부산)

GALLERY O // 108, Apgujeong ST.108, Gangnam-gu, Seoul, Korea (DUKSAN BUILDING/ T. 02-549-2891 / gallery-o@naver.com

위치: 서울시 강남구 압구정로108 108호 (신사동 덕산빌딩)